KB 손해보험 한국어 교실, 황금돼지해 맞아 힘차게 2기 교육 시작

함께하는 사랑밭과 1년 간 진행 중인 프로젝트… 외국인 근로자의 타향살이 위로해

2019-01-21 11:00 출처: 함께하는 사랑밭

함께하는 사랑밭이 수행하는 한국어교육 대상자들이 1기 과정을 무사히 수료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1월 21일 -- KB손해보험의 한국어 교실이 2기 교육생들과 함께 2019년 한국어 교육과정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21일 함께하는 사랑밭이 밝혔다.

해당 교육지원사업은 KB손해보험이 지정기탁,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지원하고 있으며 함께하는 사랑밭이 교육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한국에 머무르고 있는 다양한 외국인 근로자들의 언어적 어려움을 해소하며, 나아가 내국인과 원활한 소통을 통해 국내 생활에 조기 적응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목적이다.

한국어 교육사업을 시작하게 된 배경을 보면, 2018년 4월 기준 국내의 외국인 근로자는 총 52만명으로 이들의 가장 큰 어려움은 현장의 의사소통이다. 이러한 소통 미숙으로 인해 다양한 현장 사고 위험에도 노출되어 있어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2018년 7월에 처음 열린 한국어교실은 외국인 근로자 40여명을 대상으로 하여 인천 남구 주안동 드림평생교육원에서 1년 과정으로 시작되었다. 이들에게 한국어 교육을 수준별로 지원하는 것은 물론, 안전 교육과 구급키트 제공, 시기별로 한국문화 체험도 병행하면서 체계적으로 한국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도왔다.

지난해 12월 말 1기 교육생들이 성공적으로 과정을 마쳤으며, 수료식과 함께 기념품을 증정하고, 성적 우수자에게는 추가로 장학금을 지급하며 자기주도적 학업을 장려했다.

1기 초급반에 참가했던 베트남 학생 치엔 씨는 “열심히 공부한 결과 장학금을 받아 정말 기쁘다며 다음 학기도 지속적으로 수업을 받을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KB손해보험은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 국내 외국인 근로자들의 고국방문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이들의 심적 안정 및 국내에서의 원활한 정착을 도왔다. 이와 함께 국내 체류 중인 외국인 유학생들의 학업을 돕고자 장학금도 지속적으로 지원한다.

KB손해보험은 2기 학생들에게도 의료키트 지원과 문화탐방의 기회를 동일하게 지원하며 한국어교육 사업이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함께하는 사랑밭 개요

함께하는 사랑밭은 1987년부터 제도상의 문제로 정부나 기관으로부터 외면당하고 고통받는 이들을 찾아가 도움을 주는 사회복지 NGO다. 서울사무국을 중심으로 대전, 광주, 대구, 부산, 강원, 천안 등 전국의 지부와 사회복지법인 ‘네크워크’, 아동복지시설 ‘해피홈’, 장애인생활시설 ‘브솔시내’, 노인요양시설 ‘나솔채’, 노인복지시설 ‘실버홈’을 설립, 지원하고 있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기로에선 화상환자 치료비 지원, 미혼모 지원, 치료비 지원, 생계비 지원의 4대 캠페인을 통해 도움을 주고 돌잔치, 벽화그리기, 배냇저고리, 쿠키만들기, 연탄, 캠프 등 사회 공익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