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 국내 바이오 기업 ‘에임드바이오’에 투자

첫 국내 기업 투자… 항체·ADC 기술 보유 바이오 의약품 개발사
ADC 툴박스(Toolbox) 공동연구로 기술력 강화… CDO 과제도 진행
삼성, 차세대 바이오 기술 육성 및 K-바이오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

2023-09-13 09:39 출처: 삼성바이오로직스 (코스피 207940)
인천--(뉴스와이어)--삼성이 항체 및 항체-약물 접합체(Antibody-Drug Conjugates, 이하 ADC)[1] 우수 기술을 보유한 국내 기업에 투자한다. 공동 연구도 함께 진행하며 차세대 바이오 기술 육성 및 K-바이오 생태계 활성화에 본격 나선다.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조성한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Life Science Fund, SVIC 54·63호)’는 네 번째 투자처로 국내 기업 ‘에임드바이오(AimedBio)’를 선정하고 지분 투자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2018년에 설립된 에임드바이오는 삼성의료원의 연구 성과를 기반으로 한 독자적인 기술로 파이프라인을 개발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삼성의료원 연구팀은 다중오믹스[2]·정밀의학[3]·중개연구[4] 관련 선진 바이오 플랫폼 기술을 개발해 네이처(Nature), 네이처 지네틱스(Nature Genetics), 셀(Cell), 캔서셀(Cancer Cell), 지놈바이올로지(Genome Biology) 등 세계 정상급의 학술지에 발표했다. 에임드바이오는 이 기술을 바탕으로 신약 개발 성공 가능성을 높여주기 위해 인공지능 기반의 종양 환자 임상 및 유전체학적 정보 분석과 환자 유래 실험 모델을 활용하고 있다.

에임드바이오는 해당 기술을 항체 및 ADC 등 바이오 신약 개발에 적용해 현재까지 3개의 신약 후보 물질에 대해 국가신약개발재단(KDDF)으로부터 지원을 받았으며, 그 중 AMB302는 교모세포종[5]이라는 악성뇌종양과 방광암에 대한 FGFR3 타깃의 ADC 혁신신약(First-in-Class)[6] 후보 물질로 내년 첫 임상에 진입한다. 한편으로 에임드바이오는 중국의 진퀀텀(GeneQuantum) 등 해외 선진 ADC 기술 개발사들과 협업 체계를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지분 투자와 함께 에임드바이오와 ADC 툴박스 개발 공동 연구를 실시하는 한편, 단일 항체 기반 아토피·치매 치료제(AMB001)에 대한 위탁개발(CDO) 과제를 수행하는 등 여러 부문에서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삼성은 차세대 바이오 기술로 부상한 ADC 부문에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1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JPM 헬스케어 콘퍼런스에서 ADC를 포함한 사업 포트폴리오 확대 비전과 ADC 전용 생산 설비 계획을 발표했으며, 4월 라이프사이언스펀드를 통해 ADC 링커 및 접합 기술 개발사인 스위스 아라리스 바이오(Araris Biotech)에 투자했다.

삼성은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선진 기술을 보유한 국내 바이오 기업을 지속 발굴하고 투자·공동 연구·CDO 계약 등 다각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K-바이오 생태계 활성화에 힘쓸 계획이다.

한편, 라이프사이언스펀드는 2021년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출자한 1500억원(SVIC 54호)과 올해 1월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출자한 200억원(SVIC 63호)이 더해져 총 1700억원 규모로 운영 중이다. ‘글로벌 바이오 핵심 기술 육성’과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2022년 3월 미국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 ‘재규어진테라피(Jaguar Gene Therapy)’, 같은 해 5월 미국 나노 입자 약물전달체 개발사 ‘센다 바이오사이언스(Senda Biosciences)’, 올해 4월 스위스 ADC 기술 기업 ‘아라리스 바이오테크(Araris Biotech)’ 등 3곳에 투자를 진행했다.

[1] ADC(antibody-drug conjugate·항체-약물 접합체) : ADC는 항원을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항체와 치료 효과를 지닌 약물이 ‘링커(linker)’라는 연결 물질로 결합된 바이오 의약품. 항체가 특정 세포를 표적 삼아 유도탄 방식으로 약물을 전달하는 것이 특징. 항암 효과는 강력하고 정상조직의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

[2] 다중오믹스(Multi-Omics) : 환자 질환 조직을 유전체학·전사체학·단백질체학·대사체학 등의 다면적이고 총체적인 분석을 통해 질병 타겟 발굴·작용기전·진단·예후 등을 연구하는 기술

[3] 정밀의학 (Precision Medicine) : 환자의 개별적 환경, 유전, 생물학적 특성 등을 고려한 질병의 세분화를 통해 개인의 상황에 따른 질병예측 및 예방, 맞춤진료 및 치료를 위한 포괄적 개념의 연구와 의료행위

[4] 중개연구 (Translational Research) : 비임상 단계의 연구결과를 임상실험의 설계과정에 효과적으로 적용하거나, 임상연구에서 관찰된 사실을 비임상 기초연구에 적용해 병리학적 기작 등을 탐색하는 연구활동

[5] 교모세포종 (Glioblastoma multiforme) : 악성뇌종양의 일종으로 평균 생존기간은 1~1.5년, 5년 생존율은 7% 이하로, 치사율이 가장 높은 암종 중의 하나다. 현재 치료법으로는 수술, 방사선 치료와 화학요법이 있다.

[6] 혁신신약 (First-in-Class) : 특정 질병에 새롭고 독특한 작용 기전으로 효능이 입증돼 인허가 되는 신약. 대개 특정 타겟에 대한 특정 모달리티로 최초로 승인되는 신약이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