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제이엠, 한국항공우주산업과 ‘KF-21 항공소재부품 국산화’ 위한 MOU 체결

항공용 배관부품 블리드 에어 파이핑라인(Bleed Air piping line)용 짐벌 조인트 국산화 개발 위한 상호 업무 협력
ADEX 2023에서 KF-21 등에 적용되는 항공배관부품 국산화 개발 합의

2023-10-30 08:00 출처: 에스제이엠 (코스피 123700)

왼쪽부터 에스제이엠 김휘중 부회장과 한국항공우주산업 박서신 기반기술실장이 MOU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산--(뉴스와이어)--에스제이엠(대표이사 김휘중, 이하 SJM)과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0월 18일 ‘항공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해 양산 MOU를 체결했다.

SJM은 지난해부터 KAI와 긴밀한 상호 협력을 통해 항공기용 배관부품 개발을 위해 협의를 진행해왔고, 이번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 2023)’에서 항공용 짐벌 조인트(Gimbal Joint) 개발을 통한 KF-21 전투기 부품의 국산화, 전투기 추가 성능 개량을 위한 부품 개발 및 항공용 특수 익스팬션 조인트(Expansion Joint) 추가 개발에 대해 상호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SJM 플랜트사업본부(본부장 김대현)는 조선해양 분야 LNG선용 익스팬션 조인트를 국내 최초로 국산화 개발해 현재 전 세계 시장 점유율 85%를 차지하고 있으며 건축, 석유화학, 방산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국내 1위 익스팬션 조인트 전문 기업으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또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 및 수소 운반선 분야의 부품 개발을 통해 사업을 확장하고 있으며, 최근 우리나라의 KF-21 전투기, 누리호 발사체 등에 적용되는 부품 개발을 통해 항공우주산업 분야 배관용 특수 전문 기업으로 발돋움하고자 힘쓰고 있다.

SJM 김휘중 부회장은 “이번 KAI의 항공소재부품 국산화를 위한 MOU를 시작으로 항공 및 우주산업용 배관부품의 국산화 및 새로운 산업군으로 진출을 통해서 신성장 동력의 확보와 우리나라 항공우주산업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에스제이엠 소개

에스제이엠(SJM, 코스피 123700)은 1975년 성진기공으로 설립해 일반 산업용 익스팬션 조인트뿐만 아니라 자동차용 벨로스(Bellows)를 생산하고 있는 플렉서블 파이핑 시스템(Flexible Piping System) 전문 기업으로 산업 전반에 사용되는 배관용 핵심부품을 생산하는 회사다. 회사는 자동차 배기계용 벨로스 글로벌 2위 제조 기업으로 대부분의 글로벌 완성차 기업에 공급하고 있고, 최근 자동차의 전동화 트렌드에 맞추어 전동화 부품 쿨링(Cooling) 솔루션 기업을 인수해 미래 신사업으로 사업을 확장해 가고 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